충북 과수화상병 다시 기승

출처 : 연합뉴스

진천도 뚫렸다… 과수화상병 확산세 무섭다

링크 : https://news.v.daum.net/v/20200522180737195

요약 :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·배 나무에 피해를 주는 세균병이다. 나무가 불에 그슬린 것처럼 말라 죽는 국가 검역 병이다. 우리나라 사과 주산지 중 하나인 충주와 제천에서 과수화상병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. 22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충주 산척면 2곳·소태면 1곳·엄정면 1곳, 제천 백운면 1곳 등 사과 농가 5곳에서 올해 첫 과수화상병 확진 사례가 나왔다. 이 농가와 함께 신고가 접수된 농가 5곳에 대한 정밀한 조사 결과 나온다. 이 병은 작년과 같은 곳에 일어났기 때문에 농가 관계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.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충주 57곳·제천 3곳에서 “새 가지가 삶은 듯 흑색으로 변하거나 구부러지고, 구슬 크기로 자란 과일도 검게 변하거나 마르고 있다”라며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를 했다. 농촌 진흥청과 농업기술원,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와 협력해 이 사태를 진정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. 농업기술 관계자는 최근 잦은 강우와 개화기 벌에 의한 꽃 감염 등이 발병 주원인이라고 말했다. 이런 사례들과 더불어 충북에서는 지난해 충주 76곳, 제천 62곳, 음성 7곳 등 145개 과수원(88.9㏊)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고, 피해 보상금은 270억 2천만 원에 달했다. 이 병은 올해부터는 발생률이 5% 미만이면 가지와 인접 나무를 제거하고 5% 이상이면 폐원하는 것으로 지침이 바뀌었다.

나의 의견 : 과수화상병 때문에 많은 농업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데 앞으로는 이런 병을 해결하려면 자연이 우리를 도와야 하겠지만 우리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